HOME > 사이버홍보실 > 보도자료
제     목 모바일 속 단골약국 만든다…
작 성 자 관리자
작 성 일 2018-06-04
첨부파일
 
4차 산업혁명 시대 도래로 점차 네트워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을 통해 약국과 환자의 소통 창구를 구현하려는 시도가 진행돼 눈길을 끌고 있다.
 
디지털 시대를 맞아 전문적 지식을 전달하는 것을 넘어 고객과의 소통과 공감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플랫폼이 개발돼 상용화를 앞두고 있는 것이다.
 
약국 모바일 솔루션 제공업체 DRxSolution(대표이사 박정관)는 지난 1일과 2일 양일간 '내손안의약국' 앱 출시를 위한 시연회 진행하며 약사들에게 처음으로 선보였다.
 
 ▲ '내손안의약국' 어플 시연회 현장.
 
해당 앱은 'beyond 오프라인 약국'을 모토로, 환자와 약국을 연결하는 새로운 O2O(Online to Offline) 플랫폼이다.
 
모바일 앱을 통해 약국은 모바일 환경 속에서 자체적으로 브랜드 약국을 구축할 수 있고 환자와의 실시간 소통이 가능해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총 9개 카테고리로 이뤄진 앱은 먼저 '처방전 보내기'를 통해 처방전 사진을 찍어 약사에게 보내놓으면 약사가 미리 처방전을 입력하거나 약을 준비해놓을 수 있게 된다.
 
또한 환자는 '처방전 담아두기' 카테고리를 통해 복용중인 약 정보를 스스로 확인할 수 있고 '약복용 알리미'는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는 기능을 하고 있다.
 
약국, 병원의 방문기록을 확인하거나 예약알림 기능을 비롯해 약제비 영수증 관리와 혈압, 혈당 등 건강 지표를 입력한 뒤 건강 기록 추이를 확인할 수 있는 내용도 포함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약사들이 직접 환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환자가 질문을 남기면 24시간 내 답변을 남길 수 있는 카테고리도 마련되어 있다.
 

이와 관련 박정관 대표<사진>는 "4차 산업혁명의 한 키워드는 네트워크로 새로운 생태계를 준비하는 자만이 생존이 가능한 시대"라며 "약사직능이 전문 지식을 전달하는 것을 넘어 고객과 어떤 소통과 공감능력을 가질 수 있느냐가 중요할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앱 개발 배경을 설명했다.
 
박 대표는 "약사의 역할이 단순조제나 복약지도를 떠나 환자 약력 관리와 생활습관 관리 등 지역주민의 건강지킴이 역할을 해야 한다"며 "기존과 달리 앞으로 소통과 공감능력이 유능한 약사의 조건으로 커지게 된다. 연결관계를 지속할 수 있는 나만의 플랫폼이 필요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앱 개발 과정에 참여한 이미지 약사는 "현재는 환자와 약국 사이에 플랫폼이 없는데 '내손안의약국' 앱은 스마트폰을 통해 편리하게 단골손님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약국의 모바일 앱을 통한 소통 플랫폼에 관심을 갖고 시연회에 참여한 약사들의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A약사는 "약사들의 상당수가 개인 휴대폰번호를 노출하고 싶지 않아 하는데 어플을 통해 개인정보 노출 없이도 소통할 수 있다는 점은 장점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B약사는 "플랫폼 개발 취지는 좋지만 결국 이 어플을 활용하려는 약사들의 연령대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2~30대 약사들이 고객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SNS 등을 이용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지금보다는 훨씬 쉽고 컨텐츠도 간단명료해야 한다"고 전했다.
 
어플 홍보 전략에 대해 묻는 약사도 있었다. C약사는 "결국 약국을 찾는 고객들이 어플을 깔고 단골약국으로 활용할 때 의미가 있는 것이라는 설명인데 어떻게 어플에 대한 홍보를 할 것인지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이미지 약사는 "해당 어플은 약국의 브랜드를 갖는 역할을 하게 도와줄 것"이라며 "약사의 역할을 증대하고 24시간 열려있는 약국과 같은 가치가 들어가 있다고 생각된다. 단골약국이 생긴다는 점에서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아질 수 있다"고 답변했다.
 
박정관 대표는 "고객들의 접근성을 높여야 한다는 점에서 공감하고 향후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며 "앞으로 3개월간 시범사업을 해보고 어떤 점들을 보완해야 할 것인지 검토하고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박 대표는 홍보와 관련해서는 "약국에서 바코드를 찍으면 주민등록번호 등이 형성돼 어플이 깔리도록 하는 등 편리성을 높이는 방법을 도입할 예정"이라며 "아무래도 어플을 통해 환자들과 소통하려는 약사들의 도움도 중요하다. 약사와 직접 소통할 수 있는 충성심 있는 환자들을 많이 만들 수 있는 도구로 활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 2018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 금지>
'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 메디파나뉴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다음 "모바일 앱은 약국-환자 소통의 유용한 도구"
이전 온라인약국 필팩·캡슐이 앞서갈 때, 우리는?